:: echopiano 피아니스트 조은아 :: - Essayist

벌레의 포월
| 2019·08·19 21:01 | VOTE : 34
그간 인터뷰에 응하는 인터뷰이는 익숙했어도, 상대방의 속내를 끌어내 명료하게 전달하는 인터뷰어는 영 낯선 일이었다. 그 첫 데뷔를 '바위처럼' 노래를 만들고 부른 안석희 선생님과 함께 했다.

인터뷰 녹취를 풀어헤쳐 재구성하는데 족히 14번은 반복해 들었던 듯 싶다. 그런데도 안석희 고유의 깊이엔 한참을 못 미친다. 활동가로서 그의 면모는 공간을 멀리 조망해 구획하는 새의 시선보다는 땅에 몸소 무늬를 내며 기어가는 벌레의 포월을 닮았더랬다.

http://arte365.kr/?p=75211
32   [기고: 한국일보] 성악가 지망생 꿈 앗아간 죽음의 무대 20·07·10 2
31   [기고: 한국일보] 무대를 잃은 음악가가 외치는 침묵의 비명 20·06·17 30
30   [기고: 한국일보] 악보, 오선지 위 콩나물 음표의 균열 20·06·01 27
29   [기사:국민일보] 조은아 경희대 교수 ‘온라인 공연감상 현황조사’ 결과 20·06·01 25
28   [기고:한국일보] 음악교육, 접속 너머의 연결 20·06·01 25
27   [기고:한국일보] 베토벤, 지구의 회복을 북돋는 인간의 음악 20·04·15 52
26   북북동 20·03·16 58
25   오스모 벤스케는 왜 바이올린군을 양쪽 날개로 분리했을까 20·02·17 67
24   너는 어느 별에서 왔니 19·09·18 173
23   중독성 19·09·14 153
123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