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chopiano 피아니스트 조은아 :: - Essayist

[인터뷰] 경희대 사람들
| 2018·11·22 11:51 | VOTE : 43

https://www.facebook.com/neartheKHU/photos/a.1735443953387222/2127809264150687/?type=3&theater


“후마니타스에는 음악, 미술, 무용 등 스무 개의 예술 교과가 있어요. 1년에 한 번씩 예술 축전을 통해서 강의실 안 교육을 강의실 밖 무대로 확장해서 직접 체험하는 기회도 있고요. 매년 열렸는데, 올해 예술축전은 특별히 학생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동아리 MDOP, 라미레즈, 발광 등이 공연을 하고요. 광고홍보 동아리 카피울림이 축전과 관련된 일체의 홍보활동을 도맡고 있습니다.”

“후마 예술축전은 개인의 기량 뿐만 아니라 여럿이 협업을 통해 무대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에요.전공의 경계를 허무는 공동체의 예술적 경험이랄까요? 함께 음을 맞추고, 함께 움직여 스텝을 밟고… 어렵겠지만 협업을 하는 데 의의를 두고 하면 어떨까 싶어요. 책을 파고들고 머리를 쓰다 보면 감수성이 마모되고 굳어지잖아요. 이렇게 잃어버린 감수성을 예술로 치유하는 거죠.”

“강의실과 생생한 예술 현장의 직접적인 연결이 목표예요. 음악 분야에서는 서울 시향, 무용 분야에서는 국립 현대 무용단과 MOU를 체결했고 현재는 미술관과의 공동 강의도 준비 중이에요. 이렇게 오케스트라나 무용단이 국내 대학과 맺은 MOU는 처음인데, 후마라는 인프라가 있어서 가능했던 것 같아요. 예술과 교육 프로그램을 밀접하게 연결할 수 있다는 것을 설득했죠. 경희대 후마의 교육 철학에도 공감을 했고요.”

“In Humanitas college, we have twenty art courses such as music, art, and dance. Once a year, we make an art festival where students can broaden their learnings from class to stage. We’ve been doing this every year but especially for this year, we are encouraging students’ participation more actively than ever. We asked Mdop (orchestra club), Ramirez (guitar club) and Balgwang (dance club) to perform and for advertisement of the festival we officially asked Copyulim (advertisement club) to do it.”

“The reason why we’re doing this art festival is to form a stage by co-operating together instead of bragging their own excellence. It’s sort of like an artistic experience that breaks down the boundary between different majors. Making sound together and dancing together… It would definitely be hard but I like to put a significance on collaboration. When we focus on studying, our emotions tend to worn out. So we should heal our lost sensibility by doing artistic activities.''

“My goal is to directly connect class room and lively art scene. For music courses, we have signed the MOU treaty with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and for dance courses we have signed MOU with Korean National Contemporary Dance Company. For art, we’re planning to make a joint lecture with art center. As a domestic university, it was the first time ever to sign an MOU treaty with an orchestra and dance company. I think all this could happen because of the support from Humanitas college. I persuaded them that this kind of activity could closely relate art and educational curriculum. They also deeply agreed with the educational philosophy that humanitas college has. “

@Copyright2018HumansofKHU
30   [기고: 한국일보] 악보, 오선지 위 콩나물 음표의 균열 20·06·01 0
29   [기사:국민일보] 조은아 경희대 교수 ‘온라인 공연감상 현황조사’ 결과 20·06·01 0
28   [기고:한국일보] 음악교육, 접속 너머의 연결 20·06·01 0
27   [기고:한국일보] 베토벤, 지구의 회복을 북돋는 인간의 음악 20·04·15 31
26   북북동 20·03·16 36
25   오스모 벤스케는 왜 바이올린군을 양쪽 날개로 분리했을까 20·02·17 43
24   너는 어느 별에서 왔니 19·09·18 145
23   중독성 19·09·14 126
22   역사의 흐름 19·08·30 120
21   벌레의 포월 19·08·19 123
1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