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chopiano 피아니스트 조은아 :: - Essayist

벌레의 포월
| 2019·08·19 21:01 | VOTE : 69
그간 인터뷰에 응하는 인터뷰이는 익숙했어도, 상대방의 속내를 끌어내 명료하게 전달하는 인터뷰어는 영 낯선 일이었다. 그 첫 데뷔를 '바위처럼' 노래를 만들고 부른 안석희 선생님과 함께 했다.

인터뷰 녹취를 풀어헤쳐 재구성하는데 족히 14번은 반복해 들었던 듯 싶다. 그런데도 안석희 고유의 깊이엔 한참을 못 미친다. 활동가로서 그의 면모는 공간을 멀리 조망해 구획하는 새의 시선보다는 땅에 몸소 무늬를 내며 기어가는 벌레의 포월을 닮았더랬다.

http://arte365.kr/?p=75211
45   코로나가 아니었으면 엄두가 나지 않았을 한량의 일, 빵을 굽는다. 20·12·16 102
44   중독성 19·09·14 227
43   장담그기 18·02·25 201
42   자다가 봉창, 부르기뇽 21·03·23 186
41   오스모 벤스케는 왜 바이올린군을 양쪽 날개로 분리했을까 20·02·17 158
40   역사의 흐름 19·08·30 208
39   역사를 공연과 잇고, 공연을 관객과 잇다. 18·08·17 430
38   비켜줄래? 18·03·26 278
37   북북동 20·03·16 163
  벌레의 포월 19·08·19 200
1234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